취업 뉴스 클리핑

취업과 관련된 뉴스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기사를 클릭 시 기사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2019-06-18
기업
채용뉴스
  • [취업] 11번가, 첫 대규모 경력 개발자 공채
  •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11번가가 창사 이후 첫 대규모 경력 개발자 공채를 진행, 올해 연말까지 100여명을 채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오는 30일까지 ▲빅데이터(머신러닝) ▲검색(추천/광고) ▲App개발(iOS) ▲백엔드(Back-end) 개발 ▲프론트 엔드(Front-end) 개발 등 5개 분야에 걸쳐 개발자를 모집하며 연말까지 수시로 경력 개발자를 채용할 계획이다. 지원서는 30일까지 11번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이지경제 원문보러가기
  • 한국철도공사 코레일, 2019 하반기 신입 공채 서류적격자 발표
  • 17일 코레일이 2019년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에 대한 서류적격자를 발표한다. 서류결과는 17일 오후 2시부터 7월 1일 오후 6시까지 조회할 수 있으며,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 번호와 로그인 ID 및 암호를 입력해 확인할 수 있다.
광주일보 원문보러가기
  • 예탁원, 올해 신입직원 정기공채…50명 채용
  •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은 2019년 신입직원 정기공채를 통해 총 50명을 채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채용인원은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정책에 부응하고 오는 9월 전자증권 제도 도입으로 인한 신규 인력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작년의 43명보다 늘렸다. 일반 부문(법·경영·경제) 26명, 전산 부문 14명, 고졸 직원 3명을 뽑는다.
연합뉴스 원문보러가기

채용
관련뉴스
  • 여전히 '문송합니다'…취업률 꼴찌, 초임도 평균이하
  • 고등교육기관 취업실태분석해보니 인문계열 취업난 여전히 심각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청년 일자리 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인문계열 전공자들의 취업률이 다른 전공에 비해 유독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송합니다(문과라서 죄송합니다)'라는 신조어가 등장한 지 몇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관련 전공자들의 취업난이 지속되고 있다. 문과 취업난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관련 전공자들의 산업 연계교육을 확대하고 전공을 다양화할 수 있…
아시아경제 원문보러가기
  • 취준생들 눈독 코레일 채용 급부상... 평균연봉 대기업 안부럽다
  • 취준생들이 가고싶은 공공기관인 코레일이 올 하반기 신입사원 서류전형 합격자를 17일 발표했다. 서류전형 합격자는 다음달 20일 필기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필기시험은 수도권, 중부권, 충청권, 영남권, 호남권 등 5개 권역별 시행되며 합격자는 30일 발표된다.
글로벌이코노믹 원문보러가기
  • 구직자들 취업활동 상반기 평균, 입사지원 13회·서류합격 2회
  • 구직자들의 상반기 취업활동 결과 평균 입사지원은 13회, 서류전형합격은 평균 2회로 나타났다. 구인구직플랫폼 사람인은 17일 구직자 1천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입사지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지원 횟수는 1~5회로 50.6%를 차지했다. 이번 상반기 평균 입사지원횟수는 12.6회로 집계됐으며, 지원 횟수별 비중은 6~10회(18.4%), 11~15회(8.5%), 16~20회(6.5%), 41~50회(4.5%), 26~…
중부일보 원문보러가기
빠른 상담 예약

효과적인 공부방법을 체계적으로 상담해 드립니다.

* 이름 * 연락처   -    -  
지원내용
(주)케이지에듀원(이하 ‘회사’라 한다)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다음 개인정보 수집항목을 확인 후 동의하셔야 합니다.

1.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목적
- 수강료문의 , 빠른상담예약 , 맞춤상담서비스

2. 개인정보 항목
- 수강료문의 : 이름, 이메일, 휴대폰번호, 원하는 과정
- 빠른상담예약 : 이름, 연락처, 지원내용
- 맞춤상담서비스 : 이름, 이메일, 휴대폰번호, 학력, 졸업여부, 전공, 어학, 학점, 지원경험, 궁금한 점, 원하는 과정

3. 개인정보의 보유기간 및 이용기간
신청 후 6개월까지

4. 개인정보 제공 동의 거부 권리 및 동의 거부에 따른 불이익
귀하는 개인 정보 제공 동의를 거부 할 권리가 있으며, 거절하신 경우에는 상담 및 예약 서비스의 제공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위 보유기간에도 불구하고 계속 보유하여야 할 필요가 있을 경우에는 귀하의 동의를 받습니다.